오리기름이 착한 기름이 아닌 이유

오리기름이 착한 기름이 아닌 이유

오리기름은 건강에 좋아서 섭취하여도 된다는 이야기를 들어보신적이 있지 않으신가요? 오리고기는 약용의 이미지 덕분에 영양에 좋은 음식으로 널리 알려졌는데, 구워 먹기도 하고, 양념에 재워서 먹기도 합니다. 어쩌면 구워 먹는 편으로 오리고기를 구우면 매우 많은 양의 기름이 나옵니다. 보통 고기의 기름은 몸에도 안 좋고 살이 찐다고 해서 삼겹살 같이 기름기가 많은 고기는 기름을 쫙 빼서 먹고는 하죠. 소갈비를 먹을 때도 기름기는 다. 발라내고, 닭고기를 먹을 때도 닭 껍질에는 기름이 많습니다.고 대부분 제거하고 드실 겁니다.

그런데, 오리고기를 먹을 때 흥건히 나오는 기름은 건강에 좋다고 거리낌 없이 드시는 경우를 봅니다.


불포화지방산이 많아 건강에 좋다?
불포화지방산이 많아 건강에 좋다?


불포화지방산이 많아 건강에 좋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불포화지방산이 많아서 상온에서 액체상태로 존재하는 오리고기 기름은 포화지방 또한 많습니다. 돼지고기나 소고기에 비해 오리고기가 불포화지방산 비율이 약간 높은 것은 사실이나, 너무 큰 차이는 아니라는 것도 사실입니다. 결론은 불포화지방산 비율에서 오리고기가 다른 고기에 비해 월등하게 깜짝 놀랄만한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식약처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에 의하면 오리고기 100g에는 포화지방 6.2g, 불포화지방 11.8g이 들어 있습니다.

같은 양의 소고기 안심에는 포화지방 4.9g, 불포화지방 6.2g이, 돼지고기 목살에는 포화지방 5.9g, 불포화지방 8.6g이 들어있습니다. 두 고기와 비교했을 때 오리고기는 포화지방을 비롯한 총지방 함량이 높은 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기고기 기름은 살이 찌지 않는다?
오기고기 기름은 살이 찌지 않는다?

오기고기 기름은 살이 찌지 않는다?

오리고기 기름은 불포화지방산이 많아 몸에 쌓이지 않고 몸 밖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살이 찌지 않는다는 말도 들어보셨을 겁니다. 일단, 기름은 첫째 우리 몸에 들어오면 몸 밖으로 배출되지 않습니다. 먹은 다음에 우리 몸 밖으로 나가는 방법은 2가지가 있습니다. 기름이 흡수가 안 되면 대변, 흡수된 후에는 소변으로요. 기름은 장이 건강하다면 웬만하면 거의 대부분 흡수됩니다. 혹시라도 대변에 지방이 섞여 나간다면 몸에 이상이 있는 겁니다.

또한, 흡수된 지방은 소변으로도 나갈 수 없습니다. 소변은 물이기 때문입니다. 화장실에서 소변에 기름이 섞여 나가서 소변에 기름이 둥둥 뜨는 걸 보신 분 있나요?건강한 신체라면 우리 몸에서 오리고기 기름을 적절하게 소화, 흡수시키고 에너지로 씁니다. 그리고 남는 지방은 배출되지 않고 몸 안에 차곡차곡 쌓아둡니다. 마지막으로, 기름은 종류에 따라 열량이 다르지 않습니다.

  • 카카오톡 PC버전
  • 임플란트 가격
  • 개인회생자 대출상품